페이커 이상혁 MSI LCK 7번째 우승 “더 끌어올릴 수 있다”
페이커 이상혁 MSI LCK 7번째 우승 “더 끌어올릴 수 있다”

페이커 이상혁 MSI LCK 7번째 우승 “더 끌어올릴 수 있다”

SK텔레콤 T1의 페이커 이상혁이 7번째 LCK 우승을 달성했다.

SKT 팀은 13일 서울 송파구의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롤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결승전이 펼쳐졌고 그리핀을 세트스코어 3:0으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SKT와 페이커 이상혁은 총 7회 우승을 달성했다.

이상혁은 경기 후 기자실을 찾아 이런 얘기를 했다. “고전을 예상했지만 3:0으로 승리해서 굉장히 만족스러웠다”고 합니다. 또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한국 대표로써 나가는 만큼 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우승 소감을 얘기했다.

또한 이상혁은 “지난 플레이오프는 나쁘지 않았지만, 오늘 경기도 완벽하지 않았다는 생각을 했다”고 얘기했다. “더 끌어올릴수 있었다”라는 얘기를 했다. 그리고 “오늘 우리의 팀원들이 잘해줬기 때문에 더 돋보일수 있었다”는 얘기도 빼놓지 않고 팀원들에게도 공을 돌렸다.

그리고 원래는 고전을 예상했었다고 했는데 3:0으로 이겨서 굉장히 만족스러웠다고 한다. 또한 중요한건 우승한 순간이 행복한지가 아니라는 얘기를 건넸다. 그것보다 결과가 큰 만족으로 남는다고 생각한다는 얘기를 했다. 그리고 이번이 7번째 우승이기 때문에 첫 우승에 비할바는 못되지만 작년의 부진을 겪고나서도 우승을 한것 자체가 지금은 많이 즐거운 일이라는 얘기를 했다.

또한 MSI에서 반드시 우승하겠다는 얘기도 빼놓지 않았다. 우승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는 얘기를 했다. 그리고 작년에는 나가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다시 나가게 되서 기쁘다는 얘기를 했다.

그리고 이상혁은 어느 누가 올라와도 이길 자신이 있다는 포부를 밝혔다. 누구와 붙고 싶은지 물어보자 이런 답변을 한것이었다. 그러면서 올해는 LCK 미드라이너들이 더 경쟁력이 있을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

Leave a Reply